유니클로, 일본 본사 임원 발언 공식 사과 “부족한 표현 죄송”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7.22 13:30 | 수정 2019.07.22 14:14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이 일본 불매운동을 비하하는 듯한 임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패스트리테일링과 에프알엘코리아는 22일 자사 홈페이지에 "지난 11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미디어의 질문에 대해 부족한 표현으로 진심을 전달하지 못했다"라며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 재무책임자(CFO)는 한국에서 벌어지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매출에 일정 부분 영향이 있지만 정치 상황에 지나치게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고, 어떤 국가의 고객도 모두 저희의 소중한 고객이므로 각 나라의 고객들의 생활에 맞는 라이프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묵묵히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일정 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이 설명으로 전하고자 했던 바는 ‘현재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은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진지하게 계속해나가는 것 밖에 없으며, 한국에서 오랜 기간 사랑해주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길 바란다"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랍니다’라고 표현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부족한 표현을 사용해, 본래의 의도와 다른 뜻으로 전달되어, 한국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치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한국의 많은 고객들님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패스트리테일링 그룹과 유니클로는 앞으로도 전 세계 고객님들께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