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비전 구현’... 소프트뱅크, 새 펀드 조성해 AI 스타트업 투자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9.07.22 11:16

    소프트뱅크벤처스가 3200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조성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강조한 ‘AI(인공지능) 혁신’에 발맞춰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새로 조성한 ‘그로스엑셀러레이션펀드’의 자금 조달 모집을 마감(1차 클로징)했다고 22일 밝혔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블룸버그
    3200억원 규모로 조성된 이 펀드엔 소프트뱅크그룹, 국민연금공단, 국내외 투자기관 및 기업 등이 자금을 댔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이 펀드를 활용해 한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지역에서 AI 기술을 활용한 스타트업과 시장 혁신에 집중하는 초기 기업에 주로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펀드 조성으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총 운용자산은 약 1조3000억원이 됐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AI 분야를 중심으로 미래를 바꿔가고자 하는 초기 기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기술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소프트뱅크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소프트뱅크그룹의 100% 자회사로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초기 벤처 투자를 담당하고 있다.

    프트뱅크벤처스는 연내 2차 클로징(자금 조달 모집 마감)을 거쳐 그로스엑셀러레이션펀드 규모를 최대 4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손 회장은 지난 4일 한국을 방문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AI, 둘째도 AI, 셋째도 AI"라며 인공지능 산업의 전폭적 육성을 제안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