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누진제 완화로 한전 재무부담 누적"

조선일보
  • 이기훈 기자
    입력 2019.07.12 03:11

    "영업이익률 한 자릿수 될것"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등 정부 정책 탓에 한국전력의 재무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11일 한전에 대한 신용평가 보고서에서 "최근 손실 보전 대책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누진제 완화를 결정해 한전의 재무 부담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험난한 영업 환경과 친환경 투자 확대로 인해 한전은 올해와 내년에도 차입금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이런 부담을 덜려고 내년을 목표로 요금제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S&P는 "(정부의 전기요금 규제 때문에) 실제 전기 요금이 오를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전망했다. S&P는 전기 요금이 충분히 오르지 않는다면 올해와 내년 한전의 영업이익률은 한 자릿수 초반~중반을 넘기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전이 연간 15조~20조원의 투자금을 마련하려면 결국 차입금을 늘리는 게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S&P는 이런 상황을 고려할 때 한전과 발전 자회사가 자체 신용도(각각 BBB, BBB-)를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