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1호기 민관합동대책위원회 구성

조선비즈
  • 김태환 기자
    입력 2019.07.11 16:48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전남 영광군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민관합동대책위원회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민관합동대책위원회는 지난 5월 발생한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투명한 사고 조사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출범했다.

    위원회는 주민측 13명(영광‧고창 주민대표 7명, 주민측 참여전문가 6명)과 정부측 5명(원안위 3명, 원자력안전기술원 2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위원회는 한빛 1호기 제어봉 구동설비 육안점검 과정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고, 현장 점검 시 입회할 계획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민관합동대책위원회는 원안위의 중간조사 결과에 대한 근거자료를 제공받아 확인하고 조사결과보고서 초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기능을 수행한다"며 "활동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빛 원전 전경. 왼쪽 첫번째가 한빛 원전 1호기./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