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소집이 불편한 재계..."외교로 풀어야 할 문제를 왜 기업에 묻나?"

조선비즈
  •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7.10 17:07 | 수정 2019.07.10 18:19

    5대그룹 관계자 "적대적 시각 가진 정부가
    최근 부쩍 기업 불러 한마디씩 해보라"
    특별한 대책도 없어 실망감 못감춰

    "일이 벌어지고 나서야 기업인들에 손을 내미는데, 별다른 대책이 있겠습니까. (기업) 내부적으로 사태 수습에 집중할 수 있게 두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5대 그룹 관계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대기업 총수들과 경제단체 수장들을 불러 모으자 재계에선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외교적으로 풀어야할 문제인데, 경제인들에게 대책을 묻는 식"이라는 것이다. 5대 그룹 관계자는 "대기업에 적대적 시각을 가졌던 정부가 최근 부쩍 기업들을 불러 애로사항을 털어놓으라고 하니 반전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총수들을 대거 불러 한마디씩 해보라는 식의 논의로 뾰족한 수가 나올리 없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로 주요 대기업 총수 등 경제계 인사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이날 외교적 해결을 위해 국제공조를 추진하고, 주요 그룹 CEO, 경제부총리·정책실장과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 기업의 수입처 다변화, 국내 생산 확대, 해외 원천기술 도입 등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기업인들은 잦은 '소집'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특별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번 간담회에 초청받은 한 그룹 관계자는 "청와대의 단기 대책은 기업이 이미 시도했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던 부분"이라며 "수입처 다변화, 원천기술 도입 등이 가능했다면 오래전에 해결했을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전문가들도 이 같은 대책은 해결책이 아니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전경련이 연 ‘일본 경제 제재 영향 및 해법 긴급세미나’에서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산업 특성상 같은 스펙의 제품이라도 거래기업을 변경할 경우 미세한 차이만으로도 공정이 불가능하거나 불량이 발생할 수 있어 대체 물질이나 대체 공급자로 100% 전환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센터장은 일본에 100% 의존하는 프리미엄 핵심소재는 특허 이슈로 인해 국산화가 어렵다고 했다.

    오히려 이날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를 향해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길 바란다"고 말하면서 대립각을 세우자 부담감이 커졌다는 얘기도 나온다. 5대 그룹 관계자는 "대책 회의를 연 취지에 대해서는 좋게 생각하지만, 솔직히 지금같은 상황에선 기업명이 거론되는 것조차 부담스럽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최대한 말을 아끼고 정치에서 멀어지고 싶은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기업인들의 '정경(政經) 분리' 호소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최근 하소연과도 궤를 같이한다. 박 회장은 지난 9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일본 기업들이 서로 약속과 거래를 지킬 수 있도록 (정치가) 도와달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페이스북에 이례적으로 "이제 제발 정치가 경제를 좀 놓아달라"고 작심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정부가 잦은 소집보다는 기업인들이 내부 경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사태 해결을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올라 간담회에 불참했다. 두 총수는 일본 소재산업, 금융권 관계자들을 만나며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대통령과 장관이 잇따라 부르면 기업 총수들은 이에 대한 대응을 위해 경영에 집중하지 못한다"며 "기업들이 민간 차원의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청와대가 외교적으로 양국 관계 정상화에 힘써주는 게 더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