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늘고 대출 조일 움직임… 베트남 부동산투자 신중을

입력 2019.07.01 03:06

[세계를 보는 창 NOW]

베트남 부동산 시장이 활황(活況)을 누리고 있지만 "지속적인 상승세를 장담할 수 없다"는 '투자 신중론'도 만만치 않게 제기된다. 특히 지난 3년간 진행된 베트남 정부의 강력한 반부패 운동 때문에 지연됐던 신규 부동산 개발 사업이 속속 재개되면서 아파트 공급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동남아시아연구소(ISEAS)가 지난 5월 발간한 '베트남의 반부패 운동이 실제 부동산 시장에 미친 영향'이라는 보고서는 "반부패 운동으로 많은 사업이 지연됐으나 올해 초부터 규제가 점차 완화되고 있다"며 "(규제 완화 등으로) 사업이 재개되면 공급량이 늘어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완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부패 운동은 베트남 정부가 지난 2016년 시작한 부정부패 척결 운동이다. 하노이·호찌민·다낭 등의 수백 개에 달하는 개발 사업이 조사 대상에 포함되면서 신규 사업이 지연돼 왔다. ISEAS는 그간 호찌민 부동산 가격이 상승해 온 이유를 "반부패 운동의 여파로 신규 아파트 공급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인허가 규제가 완화되고 중단됐던 사업이 재개되면서 부동산 공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호찌민시 부동산 협회는 "조사로 중단됐던 150개 사업 중 124개 사업이 재개될 것"이라고 지난 5월 발표했다.

베트남 정부의 정책도 변수가 될 수 있다. 특히 부동산 대출 정책에 변화가 생길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응우옌짠남 베트남 부동산 협회 회장은 "정부가 부동산 버블을 우려해 신용 대출을 제한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출이 줄어들면 집값을 현금으로 감당해야 하는 비중이 늘어난다. 그만큼 현지인의 구매 여력이 떨어지기 마련이고, 주택을 되팔아 시세 차익을 남기려는 이들에겐 재판매 가능성이 줄어드는 셈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