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분양주택 100% 가점제…전매제한 3~8년

입력 2019.06.25 13:30

1·2기 신도시 자족기능 강화 방안도 공개

3기 신도시 전체 30만가구 중 분양주택 18만가구는 100% 가점제(가구주 연령, 무주택 기간 등에 따라 가점을 부여해 청약 기회를 차등하는 제도)로 공급되며 3~8년의 전매제한이 적용된다. 이 중 공공분양 주택은 최장 5년 간 거주의무기간도 부여된다. 나머지 12만가구는 공공임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가 25일 발족하는 ‘신도시 포럼’을 통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3기 신도시 중소규모 택지와 남양주왕숙 등 5개 신도시는 각각 내년과 2022년부터 입주자모집을 시작한다. 연도별로 2022년까지 7만가구, 2023년 6만7000가구, 2024년 5만8000가구, 2025년 6만1000가구, 2026년이후 4만4000가구에 대한 입주자신청이 이뤄질 예정이다.

신도시 포럼은 국토부가 3기 신도시의 청사진 마련을 위해 도시건축, 교통, 일자리, 환경, 스마트시티, 교육문화 등 6개 분야 전문가 50여명으로 구성한 싱크탱크다.

30만가구 중 공공임대는 12만가구가 공급되며 나머지 18만가구는 공공·민간분양 물량이 될 예정이다.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을 합쳐 전체 30만가구의 절반 이상이 공공주택으로 공급되는 만큼 공공 분양물량은 3만가구 이상이 될 예정이다. 분양주택은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며 가점제 100%로 공급된다. 전매제한도 3~8년이 적용되며, 공공분양주택은 최장 5년의 거주의무기간도 부여된다.

이날 국토부는 3기 신도시의 광역교통대책 추진 효과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고양 창릉신도시의 경우 고양선 신설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노선과의 연계 등을 통해 여의도역까지 소요시간이 현재 45분에서 25분으로 줄어든다. 일산신도시 주민도 여의도역까지 가는 시간이 약 40분으로 기존보다 10분 단축된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현재 고양시에서 서울까지의 일일 통행량은 35만건 수준이다.

인천 계양과 부천 대장신도시의 경우 이들 지역에서 서울까지 통행량이 일일 69만건에 달한다. 이곳은 S-BRT(간선급행버스체계)로 공항철도 등 기존 철도망과의 연결고리를 만드는 게 핵심이다. 이 경우 인천 계양에서 시청역까지는 50분에서 40분으로 단축되고 부천대장에서 서울역까지 이동시간은 55분에서 30분으로 줄어든다.

남양주 왕숙신도시의 경우 GTX-B노선과 S-BRT 신설이 주요 대책인데, 서울역까지의 소요시간이 현행 50분에서 15분으로 줄어든다. 하남교산 신도시의 경우 지하철 3호선 연장이 핵심인데 현실화되면 덕풍역에서 수서역까지 소요시간이 55분에서 20분으로 단축될 예정이다.

광역교통대책의 핵심인 재원마련 방안이나 세부 추진일정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역 등을 통해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과천 등 3기 신도시 2차 발표지구의 경우 연말 확정된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고양창릉·부천대장 등 3차 발표지구는 내년 상반기 중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3기 신도시의 자족기능도 강화한다. 신도시마다 자족용지에 도시첨단산단과 기업지원허브 등을 조성해 기업을 유치하고, 직주근접을 위해 창업주택 등도 인근에 배치할 예정이다. 하남교산에는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정보과학기술(ICT) 등 융복합단지가 조성되며, 부천대장의 경우 지능형로봇, 첨단소재, 항공드론 등 신(新)산업이 집중 유치될 계획이다. 이밖에 3기 신도시엔 스마트시티 개념이 도입되며 친환경적인 도시, 육아 키우기 좋은 도시로도 만들어질 예정이다.

이날 1·2기 신도시에 대한 ‘당근책’으로 이들 지역의 자족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함께 공개됐다. 일산신도시의 경우 예비군훈련장, 농수산물유통센터 등을 도시첨단산단으로 전환해 앵커기업을 유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검단신도시에는 인근 3기 신도시와 연계한 첨단산단을 조성, 수도권 서부지역 최대 신산업 특구로 만들고 공공청사 유치도 추진하기로 했다. 파주운정신도시에는 도시첨단산단을 만들어 앵커기업을 유치하고, 한국주택도시공사(LH)가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창업지원시설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1·2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전반의 광역교통개선을 위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중심으로 권역별 교통 개선방안도 8월중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