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유튜브 키즈'로 옮기는 방안 검토"

조선비즈
  • 안별 기자
    입력 2019.06.20 14:48

    유튜브가 어린이 보호를 위해 모든 어린이용 콘텐츠를 ‘유튜브 키즈’ 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성년자 등 어린 이용자들이 폭력·혐오 등 불쾌한 동영상에 노출된다는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오면서다.

    유튜브가 큰 변화를 고려 중이다. /유튜브 공식 홈페이지 캡처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 시각)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업체 유튜브의 임원들이 이같은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튜브 키즈는 지난 2015년 출시된 앱으로 어린이 콘텐츠 특화 플랫폼이다. 콘텐츠가 선별되며 부모가 자녀의 사용제한도 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WSJ은 "어린이용 콘텐츠를 유튜브 키즈로 옮기는 것은 큰 지각 변동을 일으킬 수 있지만, 위험한 변화가 될 수도 있다"며 "어린이용 콘텐츠는 유튜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동 외에도 동영상이 끝난 뒤 자동으로 다른 동영상이 재생되는 기능을 끄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 측은 "우리는 유튜브를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아이디어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