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에서 수소 충전소 첫 폭발

입력 2019.06.13 03:09

다른 충전소 10여곳 잠정 폐쇄… 현대차 "판매 중단? 아니다"

노르웨이 오슬로 인근 샌드비카(Sandvika)에 위치한 수소연료 충전소에서 지난 10일(현지 시각)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고 미국 전기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EV 등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충전소 '우노-X(Uno-X)'에서 일어난 이 폭발로 인근 차량의 에어백이 터지면서 2명이 경상을 입어 응급실로 이송됐다. 우노-X 측은 노르웨이에 있는 다른 수소연료 충전소 10곳 이상을 잠정 폐쇄키로 했다. 폭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지역 언론 부드스티카(Budstikka)는 "소방 당국을 인용해 수소연료 충전소에서 탱크가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번 폭발로 인해 현대차와 도요타의 수소차 판매가 잠정 중단됐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으나, 현대차는 "판매를 중단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10일(현지 시각) 노르웨이 오슬로 인근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인근 차량 에어백이 터져 2명이 경상을 입었다.
10일(현지 시각) 노르웨이 오슬로 인근에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인근 차량 에어백이 터져 2명이 경상을 입었다. /현지언론 NRK

만약 폭발이 수소 탱크에서 발생한 것이 사실이라면, 전 세계 370여 개 수소 충전소 중 폭발이 일어난 첫 사례가 된다. 정부는 그동안 지난달 강릉에서 발생한 수소 탱크 폭발은 수소 충전소가 아니라 수소 생산 시설이란 점을 들어 안전성이 다르다고 설명해왔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원인 규명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수소 충전소는 2중, 3중의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다"며 "가스 누출 감지 센서가 있어 일정 압력 이상으로 수소 탱크 압력이 높아지면 자체적으로 압력밥솥 바람 새듯이 수소를 밖으로 빼버리기 때문에 폭발 위험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유종수 하이넷 대표는 "모든 연료는 화재 염려가 잠재돼 있지만 국내 수소 충전소는 10년 이상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고,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