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은행 가계대출 5조 ↑…증가폭 5개월 연속 커져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19.06.12 12:00

    1~5월 가계대출 16조 늘어…가정의 달, 신용대출 ↑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5조원 증가하면서 올들어 5개월 연속 증가폭을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물량이 소진되면서 주택담보대출은 주춤해졌지만 가정의 달을 맞아 신용대출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5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84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전월대비 5조원으로 5개월 연속 커져 올들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누적된 가계대출 증가액은 15조9000억원이다.

    조선DB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건 신용대출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220조원으로 전월대비 2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0월(4조2000억원)이후 7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통상 5월에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가족행사가 많아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지난달엔 분양물량이 2만3000호가 몰리면서 계약금 납부 수요도 반영됐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은 축소됐다. 지난달 말 잔액이 622조4000억원으로 전월대비 2조8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4월 증가액은 3조7000억원이었다. 이는 신규 입주물량과 전세 거래량이 줄어든 영향이 크다. 지난달 집단대출 증가폭은 1조원대 중반 수준으로 전월(약 2조원)대비 대폭 줄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폭은 지난달 보다는 늘었지만 5월 기준으로는 예년에 비해 큰 수준은 아니다"라며 "증가세를 경계하면서 앞으로 전개되는 상황을 지켜봐야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기업대출은 6조원 늘어난 84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가액은 전월(6조6000억원)에 비해 소폭 줄었다. 대기업 대출은 전월의 대출 재취급 요인이 없어진 데다 직접금융으로 자금을 조달을 늘리면서 증가폭이 6000억원에 그쳤다.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의 경우 은행들이 중소법인대출 취급을 늘리면서 전월(5조원)대비 확대된 5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