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회원 36% "가입 후회"

입력 2019.06.12 03:08

헬스조선·한국갤럽 조사 "상 치른뒤 돈 내는 후불제 선호"

매달 일정액을 내는 상조 서비스 가입자 세 명 중 한 명은 가입을 후회하고 있으며, 상을 치른 후 한꺼번에 비용을 정산하는 '후불제'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사실은 이달 말 후결제 상례(喪禮) 서비스 '3일의 약속'을 시작하는 헬스조선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제주를 제외한 전국 만 40~69세 남녀 501명을 유무선 전화로 조사한 결과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35.8% (179명)가 상조회에 가입했으며, 이들의 36.4%(65명)가 가입을 후회하고 있었다. ▲회원 가입 후 관리나 정보 제공 부족(37.5%) ▲상조 회사 부실 걱정(27.5%) ▲서비스 불만(8.5%) 등이 주된 이유였다.

상조 미가입자들은 ▲미리 가입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함(47.6%) ▲상조 회사의 낮은 신뢰성(29.2%) 때문에 상조에 가입하지 않았다. 상조 회사가 개선할 사항으로는 ▲가격의 적정성과 투명성(31.2%) ▲회사의 재정 건전성(28.7%) ▲정보 불충분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16.8%) ▲안마 의자 등 상품 끼워 팔기(13.7%) 등으로 나타났다. 또 선불제 상조(25.5%)보다 후불제 서비스(59.9%)를 선호하는 응답자가 훨씬 많았다. 특히 상조 미가입자들은 선불제(18.0%)보다 후불제(66.8%) 서비스를 훨씬 더 선호했다.

한편 응답자의 67.2%가 화장이나 매장, 수의나 관의 종류 등 본인 장례의 구체적 내용을 기록으로 남겨 두는 '사전 장례 의향서'를 작성할 의향이 있었고, 최근 일제 잔재 논란이 일고 있는 삼베 수의의 대용품인 한지(韓紙) 한복 수의는 더 비싼 데도 사용 의향이 있는 사람(48.9%)이 없는 사람(37.4%)보다 11.5%p 많았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