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유니콘’ 클럽 가입...싱가포르 투자청 등에서 2100억 유치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9.06.11 15:09

    여가 플랫폼 스타트업(초기 벤처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싱가포르 투자청(이하 GIC)과 부킹홀딩스(Booking Holdings)로부터 1억8000만달러(한화 2128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했다.

    시리즈 D 투자는 초기투자인 시드(seed) 이후 본격적인 투자 유치를 일컫는 시리즈 A, B, C에 이은 네 번째 투자 유치를 말한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 유치로 기업가치 10억달러(한화 1조1800억원)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인 ‘유니콘’에 등극했다.

    미국의 스타트업·벤처투자 분석 업체인 CB인사이츠에 따르면 한국 스타트업 중 유니콘 클럽에 가입한 기업은 쿠팡(전자상거래), 크래프톤(게임), 옐로모바일(스타트업 연합), 우아한형제들(푸드테크), L&P코스메틱(화장품), 위메프(전자상거래), 비바리퍼블리카(핀테크), 야놀자까지 총 8개다. 세계 최대 유니콘은 중국의 바이트댄스(Bytedance)로 기업가치가 75억달러(8조8600억원)에 달한다.

    야놀자 회사 소개 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야놀자와 부킹홀딩스는 전략적 파트너십도 약속했다. 야놀자는 아고다(Agoda) 등 부킹홀딩스 주력 계열사와 시스템을 연동해 국내외 숙박시설 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다. 야놀자와 제휴를 맺고 있는 호텔, 모텔, 펜션 등이 대상이다.

    야놀자 고객도 부킹홀딩스의 주요 브랜드가 보유한 전세계 숙박시설을 웹사이트, 앱 등 야놀자 플랫폼에서 쉽게 예약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야놀자 관계자는 "국내 숙박 및 여가 시장 지배자로서의 지위, 디지털 기술 경쟁력, 글로벌 사업 확장 가능성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야놀자는 국내 최대 온라인 여행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업계 최초로 월간 거래액 1억달러(1180억원)를 돌파했고, 누적 예약도 2000만건을 넘어섰다. 지난 5년간 매출 증가율은 연평균 70% 수준이다.

    야놀자는 국내 최다 프랜차이즈 호텔 운영사이기도 하다. 7개 브랜드에 걸쳐 200개 이상 호텔 체인을 운영하고 있다. 1000여 개 호텔을 보유한 동남아 1위 호텔체인 젠룸스에 투자하며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야놀자는 객실 자동화 관리시스템,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호텔도 구축하고 있다. 올해 초 KT(030200)와 협력해 제주 서귀포에 도입한 스마트 호텔 ‘헤이, 서귀포’가 대표적이다. 비용 효율화를 통해 높은 고객 만족을 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은 글로벌 여가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 시장 확대에 사용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