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피코크, 밀키트 시장 진출...연매출 500억원 목표

조선비즈
  • 유윤정 기자
    입력 2019.06.10 06:00

    이마트(139480)는 10개월 간의 기획기간을 거쳐 ‘피코크 밀키트’를 새로 출시하고 10일부터 전국 105개 점포 및 온라인몰을 통해 본격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밀키트(meal kit)'는 조리된 음식을 간단하게 데워서 먹는 일반 가정간편식(HMR)과 달리 생선·고기·채소 등 손질된 정량의 식재료와 양념장, 조리법을 하나의 박스에 담은 제품이다.

    이마트가 밀키트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1·2인 가구의 증가로 대표되는 인구구조적 변화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집밥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밀푀유 나베·훈제오리 월남쌈 등 총 6종으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1만1800원~1만5800원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해외여행 경험이 풍부하고 외식산업의 성장기에 유년시절을 보내 식도락에 관심이 높은 30~40대 맞벌이 부부가 주요 고객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이마트 점포망과 쓱배송을 활용해 필요에 따라 당일 구매가 가능하다. 자체 개발한 패키지를 사용해 포장지 사용도 최소화했다.

    곽정우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 밀키트의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원"이라며 "5년 뒤인 2024년에는 연매출 500억원 규모 서브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고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