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황하나 회사와 무관...집안 제대로 건사 못한 제탓"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6.05 13:51 | 수정 2019.06.05 14:10

    홍원식 남양유업(003920)회장이 외조카인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홍원식 회장 사과문/남양유업 제공
    홍 회장은 5일 사과문을 내고 "황하나는 제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이나 그 어떤 일에도 전혀 관계되어 있지 않다"면서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남양유업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도 누를 끼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친척이라 해도 친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어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잡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기만 하다"며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했다.

    이어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간곡히 국민 여러분과 남양유업에 깊은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 회장의 외조카 황 씨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과 함께 자신의 집에서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5일 1차 수원지법에서 첫 공판이 열렸으며, 범죄 사실에 대해 상당 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공판은 오는 19일 열린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마약 혐의' 황하나, 재판 전에 10차례 반성문 제출 안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