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6.6억달러…7년 만에 적자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19.06.05 08:00

    수출 부진·外人배당 '겹악재'…연간 665억달러 전망치 '빨간불'

    지난 4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하면서 83개월 간의 흑자 행진이 막을 내렸다. 수출로 벌어들이는 돈이 줄어드는 가운데 4월에 외국인 배당금 송금이 집중된 결과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누적된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06억달러에 그쳤다. 한국은행은 올해 경상수지가 665억달러 흑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지만 우려했던 경상수지 적자가 현실로 나타나면서 전망치를 달성하는 데 적신호가 켜졌다.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 쌓여있는 컨테이너/김동환 기자

    한은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낸 건 2012년 4월(-1억4000만달러) 이후 7년 만이다. 이로써 2012년 4월 이후 올해 3월까지 83개월간 이어왔던 경상수지 흑자 행진은 끝이 났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다.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은 수출과 수입의 차이를 나타내는 상품수지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상품수지는 56억7000만달러로 1년 전(96억2000만달러)보다 40% 이상 감소했다. 이는 수출이 5개월 연속 전년동월 대비 감소 흐름을 나타낸 가운데 수입은 증가한 영향이다.

    상품수출의 경우 483억달러로 전년동월대비 6.2% 감소했다. 우리나라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단가가 하락했고 세계 교역량은 둔화됐다. 상품수입은 국제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1.8% 상승한 426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이 전년동월대비 증가한 건 4개월 만으로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와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은 늘어난 영향도 작용했다.

    수출 부진이 지속되면서 올해 경상수지 전망치인 665억달러를 달성할 가능성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 1~4월 누적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05억8000만달러다. 상반기 전망치(245억달러)를 달성하려면 5~6월에 약 140억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내야 하는데 그럴 확률은 사실상 희박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무역수지는 22억7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63.5% 급감했다.

    한은 관계자는 "5월 미·중 무역협상 결렬 후에 글로벌 무역 환경이 악화되면서 통관기준 무역수지가 안 좋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수지 주요 통계 추이
    4월에 연말 결산 법인들의 외국인 배당금 송금이 집중된 것도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배당지급과 수입을 차이를 나타내는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적자 규모는 지난해 4월(-63억6000만달러), 2017년 4월(-51억2000만달러)에 이은 역대 3위다. 외국인 투자자에게 지급된 배당소득지급은 67억8000만달러로 역대 2위다.

    서비스수지는 적자폭이 14억3000만달러로 개선하는 흐름을 이어갔다. 적자규모는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소 수준이다.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증가하면서 여행수입(17억달러)이 2014년 11월(17억1000만달러) 이후 4년 5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4월 3억8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8억4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2억8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늘어나 4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0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