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본격 착수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6.03 16:00

    5G(세대)·인공지능(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이 본격 착수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연세의료원)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단’ 출범식을 가졌다.

    이번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 4월 8일 5G를 통한 혁신성장 실현을 위해 발표한 것이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 3년간 231억원이 투입된다.

    연세의료원·아산병원·아주대병원 등 6개 의료기관, KT·카카오모빌리티·비트컴퓨터 등 10개 기업, 서울대학교·전자통신연구원 등 4개의 기관 등 총 21개의 병원과 기업이 사업단으로 구성됐다.

    이 사업단은 5G기반 전송체계를 접목해 응급 현장에서 발생하는 심전도·혈압·맥박 등 생체데이터와 소리·대용량 의료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총 21개의 병원과 기업으로 구성된 ‘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단’과 첨단 의료시스템을 개발한다. /과기정통부 제공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전송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환자 증상을 파악하고 주변 응급센터의 과밀도, 질환별 분포도 분석이 가능하다. 또 환자별 최적병원 자동선정시스템과 구급차용 내비게이션의 별도 개발로 이송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게 과기정통부 측 설명이다.

    AI 분석을 활용해 증상과 구급단계별로 활용 가능한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우선 시급한 4대 응급질환(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을 대상으로 응급의료 각 단계(신고접수-응급처치-이송-응급실)에 맞춰 개발된다.

    이와 함께 현재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으로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를 5G를 기반으로 통합·연계·분석해 AI 학습이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오는 2021년부터 2~3지역에서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테스트 후, 지역 소방본부와 의료기관으로 확대 보급하기로 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지난 4월 상용화된 5G와 AI 기술을 활용해 국민 체감도가 높은 서비스를 만드는 사업인 만큼 상호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개발을 기대한다"고 했다.

    장혁재 연세의료원 사업단장은 "생명존중의 정신으로 시스템, 서비스 등 각 분야의 개발과 실증에 한 치의 오차도 없게 하겠다"고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