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파나소닉·도시바 등 거래 중단 사실 무근”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5.24 17:40 | 수정 2019.05.24 17:43

    화웨이가 유럽·일본 부품 공급선과 관계가 끊어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화웨이는 파나소닉·도시바 등 주요 부품 기업들과 거래를 지속한다고 24일 밝혔다.

    화웨이에 따르면 도시바는 5월 23일 중국 공식 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미국산 부품이 포함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일시중단을 발표했지만, 다시 화웨이에 대한 모든 제품의 공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파나소닉도 공식 사이트를 통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파나소닉은 성명에서 "화웨이는 우리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로, 일부 인터넷 언론들이 전한 거래 중단 보도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내놨다.


    중국 화웨이 매장 전경. /연합뉴스 제공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TSMC도 "화웨이의 16nm, 12nm, 7nm 칩 모두 TSMC 제품으로, 미국 판매금지 조치 때문에 화웨이 공급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사전 평과 결과 TSMC는 수출 통제 규정을 충족하기 때문에 화웨이에 대한 공급 계획을 중단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독일 반도체 기업인 인피니온도 화웨이에 대한 수출을 중단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인피니온은 "현재 인피니온이 화웨이에게 납품하는 대부분의 제품은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발표한 미국의 수출통제 제한조치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