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2030년까지 40조 투자, 글로벌 1위 화이자 따라잡겠다"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19.05.16 15:12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인천 송도, 충북 오창 등에 총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1위 제약사 화이자를 따라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2030’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하고, 1만명을 고용해 화이자를 뛰어넘겠다고 말했다.

    자금조달은 그룹 전체 영업이익 중 일부 자금을 지속 투입할 방침이다. 1단계로 2021년까지 전체 투자규모 20% 정도를 투자, 2단계로 2025년 20조원까지 투자한 뒤, 최종적으로 2030년 전체 40조원 투자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투자 계획을 밝혔다.


    16일 오전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한 인천시청에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그룹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계획에 대해 발표 중이다. /셀트리온그룹 제공.
    서 회장은 "화이자는 매출액이 55조원, 이익은 16조원"이라며 "2030년쯤이면 셀트리온이 화이자를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이를 위해 구체적인 전략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인천과 충청북도를 거점으로 바이오 산업 밸리를 조성, 오픈이노베이션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서 회장은 투자 계획으로 △인천 송도 바이오의약품 등 의약품 개발 사업 20조원 △바이오 원료의약품 공장 등 시설 확장 6조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10조원 △글로벌 유통망 구축 투자 2조원 등을 내세웠다.

    ◇ 의약품 개발 20조원, 시설 확장 6조원 투자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광역시는 송도를 거점으로 한 인천에 바이오밸리 건설을 추진 중이다.

    서 회장은 "삼성에서도 곧 투자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안다"며 "셀트리온과 삼성이 송도 바이오밸리의 앵커(닻)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에 이어 삼성 투자가 이어지면 송도는 바이오밸리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송도 내 3공장, 36만리터급 시설에 더해 송도 11공구 내 추가 공장 건설을 인천시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송도 4·5공구 첨단산업 클러스터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추가로 약 33만㎡(약 10만평) 규모 생산시설을 더 지을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 생산기지에서 바이오시밀러를 20개 이상 개발, 매년 1개 이상 품목을 출시할 계획이다.

    우선 셀트리온은 의약품 개발에 20조원을 투자한다. 제품 주기를 고려해 신약, 개량신약 등 연간 50개 품목을 유지할 계획이다. 인천 송도에서는 면역항암제 등 2세대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개발한다. 화학의약품(케미컬) 사업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펼칠 계획이다.

    시설 확장에도 6조원을 투자한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한다. 셀트리은 생산규모를 현재 약 20만리터에서 100만리터로 5배 키운다. 이를 위해 인천시와 부지 등에 대해 협의해 송도에 20만리터 규모 제3공장을 짓고, 중국에서도 20만리터 규모 공장을 짓는다. 나머지 40만리터는 국내 또는 해외 중 어느 곳에 생산공장을 설립할지 추후 검토한다.

    글로벌 유통망 구축을 위해서도 2조원을 투자한다. 유럽, 미국 등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의약품 직판체계도 강화한다. 올해 유럽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2021년까지 캐나다, 2025년에는 미국 직판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원격의료, 인공지능(AI) 같은 U-헬스케어 사업에도 10조원을 투입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이 들어간다. 맞춤형 진료를 위한 진단기기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한다.

    ◇1만명 직접고용·연구개발 인력 2000명 확충 등 직간접 11만명 고용 계획

    셀트리온은 의약품 사업 추진을 위해 2000여명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한다. 바이오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8000여명 등 1만여명을 직접 고용한다.

    4차산업 관련 등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 간접 고용효과까지 합쳐 총 11만명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한다.

    셀트리온은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도 구축, 바이오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최대 2조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회장은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 역할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서 회장은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사태가 또 다시 발생해선 안된다"면서 "국내 의약품 허가 기관인 식약처 전문 인력이 확충돼야 한다. 자동차 반도체 산업보다 더 큰 바이오 산업을 만들기 위해 세계시장을 바라보고 미국 FDA 등처럼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 규제기관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