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412억 전환신주로 유상증자 의결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19.05.15 14:16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412억원 규모의 전환 신주 823만5000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보통주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으로 가교 차원의 유상증자를 하게 됐다고 케이뱅크는 설명했다.

    KT(030200), 우리은행, NH투자증권(005940)은 핵심 주주로서 이번 브리지 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조선DB
    이번 증자로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5187억원으로 늘어난다. 주금 납입일은 다음 달 20일이다.

    케이뱅크는 보다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 주주사 영입을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한다"면서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와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