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뉴욕 원쇼 광고제서 25개 수상…국내 최다 기록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5.13 09:00

    제일기획(030000)은 1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2019 원쇼(The One Show) 광고제’에서 본사, 해외법인, 자회사 등이 은상 2개, 동상 3개 등 25개 본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광고회사 최다 수상 기록이다.

    제일기획 더스트씨 /제일기획 제공
    원쇼 광고제는 1973년 출범해 칸 라이언스, D&AD 등과 함께 글로벌 광고업계에서 가장 위상이 높은 광고제로 꼽힌다. 올해 전 세계 73개국에서 2만개 작품이 출품됐다.

    제일기획은 인도법인의 ‘굿 바이브 프로젝트’로 디자인 부문 은상 등 3개상을 받았다. 모스 부호와 스마트폰의 햅틱(촉각) 기능을 활용해 시각과 청각을 모두 잃은 사람들의 의사소통을 돕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프로젝트다.

    제일기획 본사가 서울시, 희망브리지와 진행한 ‘더스트씨(DUSTSEE)’ 캠페인도 디자인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이 캠페인은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한 애플리케이션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를 스마트폰 화면에 실시간으로 구현해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높인 공익 캠페인이다.

    제일기획은 원쇼 광고제에 앞서 열린 98회 ADC 어워드에서도 삼성화재 꽃병소화기 파이어베이스(Firevase) 캠페인이 금상을 수상하는 등 7개상을 받았다. ADC 어워즈는 원쇼 광고제와 같은 원클럽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98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