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2330억원에 수주

조선비즈
  • 허지윤 기자
    입력 2019.05.07 16:04

    대우건설(047040)은 최근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1억9975만달러(한화 약 2330억원)에 컨테이너터미널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라크 교통부 알 말리키 장관(왼쪽)과 대우건설 박찬용 상무(오른쪽)가 지난 4월 30일 이라크 알 포(Al Faw) 서방파제현장 준공식에서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이라크 항만청(GCPI)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 중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로, 총연장 4.5km의 임시 구조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계약은 대우건설이 올해 6월 준공 예정인 알 포 서방파제 현장 공사에 이은 후속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공사 기간은 착공 후 24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컨테이너터미널 건설 공사 수주는 기존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얻은 발주처의 신뢰로 경쟁 없이 수의 계약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항만공사뿐만 아니라 알 포 신항만 개발에 이은 도로, 침매터널 등 추가공사 수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라크 알 포(Al Faw)신항만 개발 사업은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해 있는 바스라주의 항만을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와 인근 국가 간 연결 철도와 연계 개발해 알 포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이다. 향후 연결 철로, 터미널, 배후 단지와 해군기지 조성 등 대형 후속 공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알 포 신항만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향후 이라크에서 발주되는 대규모 재건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