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전망 나왔다…노무라 "韓성장률 2.4→1.8%"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19.04.26 10:49

    "한은 2020년 1분기까지 금리 두 번 인하" 전망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1%대로 전망하는 의견이 나왔다. 노무라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연 2.4%에서 1.8%로 내렸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도 인하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노기모리 미노루 이코노미스트는 26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한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하락과 수출 통계를 반영해 한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1.8%로 낮춘다"고 밝혔다. 이는 한은의 전망치인 2.5%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그는 "한국의 1분기 GDP는 예기치 않게 큰 폭으로 떨어졌다"며 "설비투자가 전 분기보다 10.8% 감소했는데 이는 수출 부진이 국내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또 "4월(1∼20일) 수출이 반도체 수출 부진 등으로 작년 동기보다 8.7% 감소했다"며 "이는 대외 수요 감소가 전체적인 성장에 지속적인 부담을 주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 24일 발표된 올해 예산안(추가경정예산)의 경기부양책이 경제의 역성장 심화를 완전히 상쇄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의 정책당국이 경제성장의 추가적인 하방 위험에 대응해 거시 정책을 조정할 것으로 믿는다"며 "한은이 2020년 1분기 말까지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연 1.25%까지 인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