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래금융] "방어적인 은행은 살아남기 힘들다"

조선비즈
  • 전준범 기자
    입력 2019.04.18 11:00

    히라노·이성용 대표 대담…"핀테크와 적극 협업해야"

    "모든 사람에게 맞춤형 금융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시대가 곧 도래합니다. 이미 많은 고객을 확보한 기존 은행 플랫폼은 핀테크 벤처와 적극적으로 협업해야 합니다."

    플랫폼 전략론의 세계적 권위자인 칼 아쓰시 히라노 네트스트레티지(NetStrategy) 대표는 1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조선비즈 주최로 열린 ‘2019 미래금융포럼’에 참석해 "인공지능(AI)과 같은 신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금융회사에 방어적인 태도를 버리라고 조언했다.

    칼 아쓰시 히라노 네트스트레티지 대표(오른쪽)가 1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미래금융포럼’에 참석해 이성용 신한금융지주 미래전략연구소 대표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 ⓒ조선비즈
    이날 기조연설에 이어 이성용 신한금융지주 미래전략연구소 대표와 특별 대담에 나선 히라노 대표는 "수많은 핀테크 기업이 전통금융 플랫폼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으나 여전히 유리한 고지에 있는 건 기존 은행"이라고 했다. 은행들이 방대한 금융정보를 오랜 기간 축적해온 만큼 이를 잘 활용하면 미래 디지털금융 환경에서도 충분히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히라노 대표는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뒤따르는 고통은 감내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새 플랫폼을 만들어 수익까지 내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아마존도 초반 7년 동안은 전혀 돈을 벌지 못했다"고 말했다.

    히라노 대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용자 중심의 플랫폼 전략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당수 플랫폼 제공자가 품질관리를 등한시하면서 수익 창출에만 집중한다"며 "확고한 비전을 갖고 사용자 입장에서 관리하지 않으면 해당 플랫폼은 머지 않아 모든 고객을 잃을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먹힐 만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간만큼이나 돈도 중요하다고 히라노 대표는 전했다. 그는 "실리콘밸리와 같은 투자 문화는 물론 정부 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며 "대부분의 플랫폼이 초반에는 현금 부족에 허덕이기 때문에 정부와 많은 투자자가 힘을 합쳐 이들의 도전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했다.

    히라노 대표는 일부 대형 플랫폼 기업의 시장 독점을 무너뜨릴 기술로 블록체인을 꼽았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지금보다 더 고도화되면 플랫폼 분산화도 자연스레 빨라질 것"이라며 "탈중앙화에 속도가 붙으면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플랫폼 기업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밖에 없다"고 봤다.

    히라노 대표는 와세다 MBA과정과 BBT 대학 교수,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초청연사로 활동했다. 대표적 저서로는 플랫폼 전략의 세계적인 권위자 안드레이 학주 하버드비즈니스스쿨 교수와 공동 집필한 ‘플랫폼 전략’이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