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사물량 올해 12조3000억원어치 나와

조선비즈
  • 허지윤 기자
    입력 2019.04.16 11:0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12조3000억원어치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토지사업(15.9㎢)에서 2조8000억원, 주택사업(7만5000호 건설)에서 9조5000억원어치 공사 물량이 나온다. 올해 2월 잠정운영계획에서 잡은 10조1000억원보다 2조2000억원 는 셈이다.

    주거복지로드맵 등 주택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주택 1만8000호 발주계획을 추가로 확정하면서 주택사업이 7조3000억원에서 9조5000억원으로 늘어난 것이 반영돼서다.

    16일 LH가 발표한 올해 공사·용역 유형 별 발주 계획. /LH 제공
    공종별로 살펴보면,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공사가 7조8000억원, 토목공사가 1조6000억원 규모로 전체 금액의 약 76%를 차지한다. 그 외 전기·통신공사로 1조8000억원, 조경에서 6000억원어치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정된 세부 발주계획은 LH 전자조달시스템(http://ebid.lh.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