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5G 핵심칩 줄게" 화웨이 뜬금없는 제안

조선일보
  • 이기문 기자
    입력 2019.04.16 03:07

    애플 5G폰 출시계획도 없는데… 업계 "화웨이 홍보전략인듯"

    중국 화웨이가 미국 애플에 5G(5세대 이동통신)용 핵심 칩(반도체)을 공급하겠다는 공개 제안을 했다. 애플이 아직 5G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가 핵심 칩이 없기 때문이라고 추정한 것이다. 정작 애플은 아직 5G 스마트폰 출시 일정을 밝힌 적이 없다.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CEO(최고경영자)는 14일(현지 시각) 미국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개발한 5G 통신용 반도체를 애플에 판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그동안 독자적으로 통신용 칩을 개발해 자사 스마트폰에 쓰는 전략을 택해왔다. 반면 애플은 퀄컴이나 인텔과 같은 반도체 기업이 만든 통신용칩을 탑재하고 있다.

    런 창업자는 또 "애플 창업자인 고(故) 스티브 잡스는 애플을 창업해서가 아니라 모바일 인터넷 시대를 창조했기에 훌륭하다"며 "위대하다는 말로 부족하다. 그는 매우 위대한(super-great)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런 창업자가 갑자기 친(親)애플 발언을 쏟아낸 것이다.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런 창업자의 발언 의도에 대해 고개를 갸우뚱하는 분위기다. 애플은 본래 경쟁사들이 먼저 5G 스마트폰이나 폴더블(접히는 기능)폰과 같은 신개념 제품을 내놓는 걸 지켜본 뒤, 시장이 무르익을 시점에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을 전략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5G폰에 목을 매는 분위기도 아니다. 화웨이도 이제야 겨우 첫 5G폰을 냈을 뿐이다. 화웨이의 5G 핵심 칩이 퀄컴이나 인텔보다 성능이 우수하다는 검증도 안 된 상태다.

    스마트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를 하겠다고 공언한 화웨이 입장에서 애플은 자신들 편이라는 신호를 보낸 것 아니겠느냐"면서도 "정작 애플은 최신 아이폰에서 삼성전자의 OLED 패널을 쓰고 있으니, 그 논리라면 애플은 삼성 편인 셈"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