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오르자 …달러화예금 사상 최대폭 감소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19.04.15 12:00

    원·달러 환율 한 달 새 10원 넘게 올라…기업 현물환 매도

    지난달 달러화예금이 역대 최대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이 한 달 새 10원 넘게 오르자 기업들이 현물환을 대거 매도했기 때문이다. 이에 전체 외화예금 잔액도 65억달러 넘게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3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671억5000만달러로 전월대비 65억3000만달러 줄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다. 외화예금은 지난 2월에 이어 3월까지 두 달 연속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조선DB
    지난달말 달러화예금 잔액은 565억8000만달러로 59억2000만달러나 감소했다. 이는 2012년 6월 통계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대폭이다. 원·달러 환율이 2월말 1124.7원에서 1135.1원으로 대폭 오르면서 기업과 개인이 현물환 매도에 나섰기 때문이다. 엔화예금도 4억2000만달러 감소한 41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원·엔 환율의 상승으로 현물환 매도, 기업결제 자금 지급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예금의 경우 환율의 움직임에 크게 영향을 받는 편"이라며 "지난달에는 환율이 대폭 오르면서 기업들이 현물환을 대거 매도했다"고 설명했다.

    외화예금 중 기업예금은 536억달러로 한 달 전보다 56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달러화예금 기준으로는 51억6000만달러 줄었다. 모두 지난해 6월(64억6000만달러, 53억9000만달러) 이후 최대폭 감소다. 개인예금은 9억2000만달러 줄어든 20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외에
    은행별로는 국내은행과 외은지점의 외화예금이 각각 59억5000만달러, 5억8000만달러 줄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