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청각장애 택시 기사 위한 앱 출시

조선일보
  • 김봉기 기자
    입력 2019.03.15 03:11

    SK텔레콤이 14일 청각장애 택시 기사를 위한 전용 T맵 택시 앱을 출시했다.

    이 앱은 청각장애 택시 기사가 호출 알림음을 들을 수 없는 상황을 고려해, 호출이 왔을 때 화면이 깜빡거린다. 또 승객에게 자세한 위치를 묻기 위해 음성 통화를 할 수 없는 만큼, 앱에서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게 했다.

    이 앱은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와 협력으로 나오게 됐다. 특히 양사는 연내 청각장애인 100명이 택시 기사에 채용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여지영 SK텔레콤 상무는 "청각장애인을 채용한 택시 회사에는 SK에너지가 LPG 요금을 할인해 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