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김상조, 국제 로비활동 멈춰라"

조선비즈
  •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3.14 17:35

    대우조선해양(042660)노조는 14일 세종시 공정거래위원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조 위원장은 국제 로비활동을 멈추고 올바른 심사를 통해 대우조선 매각 철회에 노력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본계약이 체결됐으나 대우조선 매각 절차가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고 앞으로 국내외 기업결합 심사 과정이 남았다"며 "김 위원장은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로 달려가 대우조선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활동을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대우조선 노조원들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대우조선의 매각 심사 통과를 위해 김상조 공정위원장이 국제로비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노조는 이어 "대우조선 매각시 독과점 문제가 명백히 드러나는데도 국제 로비활동을 하는 것은 공정위 역할이 아니다"며 "과정과 결과 모두 결함투성이인 대우조선 매각문제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공정위 심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노조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공정위에 이런 내용을 종합한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노조의 이런 반응을 촉발시킨 것은 김 위원장의 발언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벨기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인근 한국문화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독점 우려로 합병이 무산된 독일 지멘스, 프랑스 알스톰 사례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합병 케이스는 성격이 굉장히 다르다"며 "다른 경쟁당국이 충분히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할 수 있는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 발언이 김 위원장이 해외 규제당국에 로비를 한 것에 해당한다고 본 것이다. 대우조선 매각이 최종 확정되려면 한국 공정위뿐 아니라 이번 계약에 영향을 받는 다른 국가의 결합심사를 받아야 한다.

    노조는 이날 홈페이지 소식지를 통해 "‘나는 재벌이 좋다’고 떠드는 김 위원장에게 공정한 합리를 기대할 수 없어 상경투쟁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