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10대, 네이버 대신 유튜브·인스타로 검색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9.03.14 17:12

    국내 인터넷 이용자의 60%가 정보를 유튜브에서 검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대 이용자 10명 중 7명 가량이 유튜브를 검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젊은 세대일수록 기존 검색엔진보다는 유튜브를 선호한다는 방증이다.

    KT그룹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14일 한국 PC,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와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19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를 발표했다.

    조사 내용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60%는 유튜브에서 정보를 검색한다고 응답했다. 나스미디어는 유튜브 영향력이 동영상 콘텐츠 소비 영역에서 검색 영역까지 확대된 것으로 해석했다.

    유튜브 이용률이 높아졌지만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검색 채널은 여전히 네이버(92.4%)가 가장 높은 것으로 뽑혔다. 네이버와 유튜브에 이어서 구글은 56%로 조사돼 3번째로 많이 이용했다. 다음(37.6%)과 인스타그램(27.1%)이 뒤를 이었다.

    특히 10대의 검색 수단 이용률이 눈에 띄었다. 네이버는 89.2%로 세대 전체 평균치보다 낮은 반면 유튜브는 69.6%로 전세대 평균 보다 높았다. 구글은 64.4%, 인스타그램은 32.8%로 나타났다. 다음은 9.2%로 10%도 채 안됐다.

    전체 인터넷 이용자 중 온라인으로 동영상을 소비하는 사용자는 95.3%를 기록했다. 2017년 87.7%, 2018년 91.9%에서 지속적인 증가세다. 모바일 위주로 보거나 모바일에서만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4.8%로 전체의 절반 이상이 모바일 중심으로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모바일 동영상 하루 평균 시청 시간은 75분으로 전체 모바일 인터넷 이용 시간(166.5분)의 45.4%로 집계됐다. 모바일 동영상이 모바일 인터넷 이용의 주요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셈이다.

    모바일 동영상 이용시간의 차이는 성별보다 연령별에서 두드러졌다. 10대의 하루 평균 모바일 동영상 시청 시간은 120분이 넘지만, 20대에서는 100분, 30대 이상에서는 60분 수준으로 조사됐다. 10대와 20대가 동영상 콘텐츠의 핵심 소비층이고 30대 이상의 연령층도 대체로 동영상을 많이 시청한다는 결과다.

    이지영 나스미디어 사업전략실장은 "2019년은 유튜브 주도로 모바일 중심의 동영상 콘텐츠 이용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튜브는 검색 채널로서 디지털 미디어 서비스 영역 전반에 영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여 연관있는 주요 사업자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스미디어 제공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