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소비자보호 미흡한 금융사 종합검사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19.03.14 12:00

    재무건전성·지배구조·내부통제 미흡한 회사도 대상

    금융감독원이 올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금융사를 상시 감시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금융소비자 보호 수준, 재무건전성, 지배구조 등이 미흡한 금융사를 대상으로 다음달부터 종합검사를 실시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2019년 금감원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윤 원장은 "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금융사 상시감시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를 현장검사로 연계해 검사의 효율성 제고하겠다"고 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조선DB
    금감원은 은행·금융지주회사에 대한 상시감시체계를 선진화하고, 이들 금융사의 지배구조를 전담으로 검사하는 팀도 신설하기로 했다. AI・빅데이터 기반으로 한 대부업 상시감시시스템도 구축한다. 보험상품 텔레마케팅(TM)의 불완전판매를 식별할 때도 빅데이터를 활용하기로 했다. 리스크 관리 취약 보험회사에 대한 단계별 상시감시 체계도 마련한다.

    4년 만에 부활한 종합검사의 경우 ▲금융소비자보호 수준 ▲재무건전성 ▲지배구조·내부통제 및 시장영향력 등이 미흡한 금융회사를 선정해 진행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다음달 첫 종합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통상 종합검사 한달 전에 대상 기관에 통보하는 만큼 이달 중 구체적인 종합검사 선정 기준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종합검사는 핵심부문에 감독‧검사역량을 투입해 금융회사 경영 개선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종합검사 실시 전·후 일정기간 부문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사전 검사요구자료 최소화하는 등 검사를 받는 금융사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금감원은 자동차대출(오토론) 등 신규 대출시장에 영업쏠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은행들을 대상으로 부문검사를 진행한다. 보험사는 부동산이나 사회간접자본(SOC)의 대체 투자 리스크를 점검한다.

    금감원 직원들의 검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금감원 내 ‘감독아카데미 과정’도 개설한다.

    금융사의 최고경영자(CEO) 승계 프로그램 도입 확산도 추진한다. 금융사가 CEO 임기 만료전 미리 2~4명의 핵심 후보를 선정해 이사회와 협의를 거쳐 CEO를 선임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CEO 선임 절차, 경영승계 계획, 이사회 구성‧운영 등 금융회사의 ‘지배구조법’ 준수실태도 점검한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