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법 공매도·고빈도 매매 집중 단속

조선비즈
  • 김유정 기자
    입력 2019.03.14 12:00

    금융감독원이 올해 불법 공매도와 고빈도 매매에 대해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2019년 업무계획을 통해 14일 밝혔다. 상장사 대주주 등의 허위 공시 및 내부정보 관련 불공정 거래 조사를 강화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금융위원회가 금감원 직원을 특별사법경찰로 지명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불공정거래 조사의 실효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오픈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형태로 제공되는 전자공시시스템(DART)의 공시자료 범위를 확대해 투자자의 정보 활용도를 높이기로 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와의 협업을 통해 공시 정보 공유 기능을 강화하고 사업보고서 공시의 적정성에 대한 점검을 해 나가기로 했다.

    무자본 인수합병(M&A) 등 분식위험 기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지난해 발표한 대기업(50대 상장사 등) 1대1 모니터링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