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LG유플러스, 버라이즌과 AR·VR 맞손…보다폰과는 5G 협력

입력 2019.02.26 10:00

LG유플러스(032640)는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 참석해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Verizon), 유럽 최대 통신사인 영국 보다폰(Vodafone), 핀란드 1위 통신사인 엘리사(Elisa) 등과 함께 5세대(G) 이동통신 사업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가운데)이 MWC 2019가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업체들과의 협력방안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MWC 기간 중 로난 던(Ronan Dunne) 버라이즌 컨슈머 그룹장 , 아메드 아쌈(Ahmed Essam) 보다폰 그룹 CCO 겸 CSO, 벨리마티 마틸라(Veli-Matti Mattila) 엘리사 CEO, 일본 주요 통신사 CEO 등을 만나 5G 특화 서비스, 콘텐츠, 스타트업 등의 발굴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우선 LG유플러스는 버라이즌과 5G 정기 협의체를 운영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콘텐츠 공동투자와 5G 게임 협력을 추진한다. 버라이즌은 미디어, 패션, 유통, 스포츠 등 분야별로 특화된 AR, VR 서비스 발굴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버라이즌 5G 오픈랩에 스타트업, 연구기관을 유치해 AR, VR 콘텐츠 개발한다. 또 유튜브 등을 통한 VR 스트리밍 서비스도 논의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이미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을 위한 협약을 맺어 지난 1월 CES 2019에서 발표한 바 있다. 버라이즌과 콘텐츠 공동투자 역시 AR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VR 전용 플랫폼 등을 준비하기 위한 조치다. LG유플러스는 버라이즌과 5G 게임 콘텐츠를 발굴하고 특화 플랫폼 개발, 모바일, 클라우드 게임 행사 공동 주관 등 5G 게임 협력도 추진한다.

보다폰과는 5G 서비스 발굴과 시장 개척을 위해 파트너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보다폰은 전 세계 25개국에서 유무선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통신사다. LG유플러스는 보다폰과 정기 회의와 포럼을 열고 보다폰이 진출한 해외국가의 5G 준비현황과 기업간 거래(B2B) 분야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사업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기업고객 맞춤형 마케팅 강화를 통한 고객 접근성 향상방안도 마련한다. LG유플러스는 경영상황과 조직, 시스템에 맞는 5G 서비스 운영방향을 보다폰과 함께 논의한 후 각 유형별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을 도출하고 이를 프로젝트로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핀란드 1위 사업자인 엘리사와는 스타트업 발굴과 네트워크 자동화 공동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엘리사는 현재 약 90개의 ICT 스타트업들과 협업하고 발굴된 서비스를 자사 가입자 대상으로 제공할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1분기 마곡 사옥에 개소하는 자사 ‘5G 오픈랩’과 엘리사의 스타트업 육성지원 프로세스를 접목한다.

LG유플러스와 엘리사는 네트워크 자동화 방안도 공동 발굴하고 연구한다. 5G 시대에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단말과 장비, 다양한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복잡한 문제를 사람이 수동으로 찾아 대응할 때 부딪히는 한계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두 회사는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망 운영을 위한 네트워크 자동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MOU다.

실제로 엘리사는 자체 개발한 네트워크 자동화 솔루션 기반의 무인 네트워크 운영센터를 설립해 운영해 네트워크 오류 사전감지 기능으로 약 70%의 네트워크 오류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는 일본의 대표 통신사들과도 만나 드론, 원격제어 등 5G B2B 서비스 협력을 강화하고 AR, VR 콘텐츠 공동투자, 중소 스타트업들과의 오픈 생태계 조성 방안도 논의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는 방송과 통신, 국경을 초월한 인터넷 서비스(OTT), AR, VR 등이 융합해 전혀 새로운 방식의 서비스가 탄생할 것"이라며 "유럽과 미국의 시장선도 사업자들과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해 국내외 5G시장 수요를 한발 앞서 파악해 해외에서도 통하는 차별화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