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빅딜]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노조, 인수합병 반발 본격화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2.11 16:51

    현대중공업(009540)대우조선해양(042660)인수에 나서면서 양사 노동조합 모두 파업을 예고하는 등 인수합병(M&A)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두 노조는 ‘밀실협약·일방적 매각 즉각 폐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 자택이 있는 평창동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조지원 기자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해양지회는 이달 18~19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매각대응 투쟁과 관련된 쟁위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오는 13일에는 임시대의원대회를 소집해 쟁위행위를 결의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매각 반대를 위해 현대중공업 지부와 공동대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신상기 대우조선해양 노조 지회장은 지난 8일 현대중공업 지부와 회동 후 인수합병에 반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동투쟁 기조를 확정했다.

    두 노조는 ‘밀실협약‧일방적 매각 즉각 폐기’, ‘조선산업 생태계 파괴하는 빅1체제 재편 중단’, ‘노동조합 참여보장‧고용안정대책 마련’, ‘거제 경남지역 경제와 조선산업 생태계회복을 위한 노‧정협의체 구성’, ‘재벌만 배불리는 재벌특혜 STOP(중단)’ 등을 내세우고 있다.

    이날 현대중공업 노조도 이날 중앙쟁대위 소식지를 통해 인수합병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조선업 세계 1‧2위 회사가 하나가 돼 메머드급 조선소가 탄생하면 사실상 빅1 체제가 돼 설계‧영업‧연구 등 분야에서 중복되는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소식이 전해진 뒤 ‘2018년 임금과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노조는 이어 "13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동반부실로 이어지거나 조선업 회복이 더딜 경우 회사가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것"이라며 "지난 4년 동안 고용불안에 시달려 온 구성원들은 이번 대우조선 인수로 예상되는 또 다른 구조조정에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