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468억원 투자해 탄소섬유 공장 증설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2.11 16:01

    효성첨단소재는 468억원을 투자해 전북 전주공장에 탄소섬유 생산설비를 증설한다고 11일 밝혔다.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인 수소연료탱크와 CNG(Compressed Natural Gas‧압축천연가스) 고압용기 제작에 사용된다.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 /효성 제공
    효성첨단소재는 기존 부지에 라인을 추가해 현재 연산 2000t에서 4000t 규모로 증설할 예정이다. 2020년 완공 예정이다. 탄소섬유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는 수소·CNG차와 전선심재의 경량화 핵심소재, 산업‧항공용 미래첨단소재로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수소연료탱크는 2030년까지 120배, CNG 고압용기는 4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효성은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 왔다. 탄소섬유 CNG 고압용 는 강철로 만든 용기에 비해 인장강도가 강해 폭발위험을 최소화해 안전하고, 2배 이상 가벼워 친환경적이다. 특히 수소차는 경량화가 중요해 탄소섬유 고압용기를 사용해야 한다.

    효성은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든 이후 최단기간인 2011년 국내 최초로 자체개발에 성공한 고성능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만들었다.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