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20일 첫 쟁의 돌입…"3월 대규모 쟁의, 파업도 고려"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19.02.11 15:11 | 수정 2019.02.11 16:20

    네이버 노동조합이 오는 20일 첫 쟁의행위에 돌입한다. 상황에 따라서는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오는 3월에는 IT업계와 상급단체인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의 다른 조합들과도 연합해 대규모 쟁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 지회장은 11일 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월 20일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조합원들과 함께 첫 공식 쟁의행위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쟁의 방식은 조합원들과 논의를 거쳐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 지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행동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황민규 기자
    오 지회장은 "첫 번째 쟁의행위는 (네이버 본사) 로비에서 여러가지를 하게 될 것"이라며 "시작부터 파업을 원하는 노조는 없다. 다만 여러가지 쟁의를 펼쳐나가는 동안 회사 태도에 변화가 없다면 그때는 사측이 저희를 (파업으로) 밀어붙인 것으로 봐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네이버 노조와 사측의 협상은 좀처럼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앞서 네이버 노조는 직원 2000여명의 의견을 수렴해 총 125개 조항이 담긴 단체교섭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하고 15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결렬됐다. 이후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가 조정안을 내놨지만 사측은 업무유지를 위한 필수인력이 쟁의행위에 참여할 수 없는 '협정근로자'를 지정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앙노동위 조정안을 최종 거부했다.

    사측에서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협정근로자를 지정해 노조 측에 전달했지만, 노조에서는 사측에서 요구한 협정근로자가 사실상 노조 전체 인원의 80%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며 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사측에서 협정근로자 범위를 넓게 잡아 대다수의 노조원을 협정근로자에 포함시킨다면 사실상 파업 자체가 원천봉쇄되는 격이다.

    이에 대해 사측은 "회사 입장에선 조정안에 협정근로자 지정은 꼭 필요하다고 봤다"며 "그런데 노동위원회의 조정안에서 빠져있었고, 협정근로자는 네이버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필수 조건으로 사용자와 파트너에 대한 사회적 책무, 회사의 사명을 지키기 위한 것이기에 수락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중노위 조정이 결렬되자 노조는 지난달 28~31일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본사 96.1%,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83.3%, 컴파트너스 90.6%가 찬성, 쟁의행위에 돌입하게 됐다.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관계자는 "기존 법에서는 주로 제조업을 중심으로 협정근로자 지정이 명문화돼 있지만 네이버와 같은 IT 기업의 경우 협정근로자 지정 대상은 아니"라며 "협정으로 정해진 근로자들은 쟁의에 참여할 수가 없기 때문에 이같은 사측의 요구사항은 쟁의를 원천봉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첫 쟁의행위에 방식에 대해서는 노조 내부적으로 고심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오 위원장은 구체적인 쟁의 방식에 대한 질문에 대해 "새로운 산업이다보니 (기존 다른 기업들과의 파업과는 다른) 새로운 아이디어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새로운 모습의 쟁의행위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