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자동차 생산, 멕시코에 밀리며 세계 7위로…GM 군산공장 폐쇄 영향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19.02.10 10:35 | 수정 2019.02.10 12:26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이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유일하게 3년 연속 감소하면서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한 계단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대비 2.1% 감소한 402만9000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멕시코의 자동차 생산량은 406만9000대에서 411만대로 1% 증가해 한국을 제치고 세계 6위로 상승했다.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인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이 세계 7위로 하락했다. 사진은 지난해 GM 본사의 폐쇄 결정으로 가동을 멈춘 한국GM 군산공장 내부/조선일보DB
    한국은 2015년 자동차 생산량 455만6000대로 중국, 미국, 일본, 독일에 이어 세계 5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6년 생산량은 422만9000대로 감소하며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줬고 2년만에 멕시코에도 밀리며 7위로 내려앉았다.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대비 0.1%포인트 줄었다.

    수출량도 최근 몇 년간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한국의 자동차 수출량은 317만1000대였지만, 2015년에는 297만4000대로 3년만에 3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수출은 245만대에 그치며 6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자동차산업협회는 한국이 대립적 노사관계,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으로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가 고착화되면서 생산 경쟁력을 상실한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2월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한국 자동차 생산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며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과 함께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 경쟁력을 고려하며 혁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편 지난해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의 지난해 자동차 생산은 전년비 4.2% 감소한 2781만 대로 28년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2위 미국, 3위 일본, 4위 독일, 5위 인도, 6위 멕시코, 7위 한국, 8위 브라질, 9위 스페인, 10위 프랑스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