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1월 출생아 2만5300명…36개월 연속 감소

입력 2019.01.30 12:00

월별 출생아 수가 전년 동기 대비 36개월 연속 감소해, 저출산 흐름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통계청의 ‘2018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는 2만5300명으로 2017년 11월(2만7100명)보다 6.6% 감소했다. 11월 기준 출생아 수를 보면 1981년 월별 출생아 통계가 작성된 이후 2017년에 처음 3만명이 깨졌는데, 작년에는 그보다 더 감소한 것이다.

작년 한 해 추이를 보더라도 1월(3만2100명)과 3월(3만명)을 제외하면 월별로 3만명을 줄곧 넘지 못했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36개월 연속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다.

지난해 1~11월 출생아 수는 30만39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33만2600명)보다 3만명 가까이 줄었다. 연간 출생아 수는 2017년 35만7800명으로 집계 이래 처음으로 40만명 선이 깨졌는데, 지난해는 이보다 더 줄어든 33만명 안팎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사망자 수는 2만4200명으로 2017년 11월(2만4400명)보다 0.8% 줄었다. 작년 1~11월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5.2% 늘어난 27만2100명이었다. 작년 1~11월 혼인 건수는 전년 대비 2.6% 감소한 23만800건, 이혼 건수는 2.7% 늘어난 9만9800건으로 집계됐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