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과학기술 연구개발 ‘파수꾼’…전문가 106인 운영

조선비즈
  • 김태환 기자
    입력 2019.01.24 10: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부 연구개발 예산 배분의 공정성 제고를 위한 국가과학기술자문 전문위원을 100명에서 106명으로 늘려 가동한다.

    과기정통부는 2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운영위원회 산하 기술분야별 전문위원 합동 워크숍을 개최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문위는 정부 연구개발 예산 20조원 시대를 맞이해 우주, 에너지환경, 정보통신기술 융합, 기계소재, 생명 의료, 기초기반, 국방 등 7개 분야 산학연 전문가 106명으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2019~2020년 2년간 정부 연구개발 사업의 사업추진 타당성, 예산 규모 적정성, 유사중복·사업연계 등을 검토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연구개발 20조 시대를 맞이해 연구개발 투자 포트폴리오를 마련하고 꼭 필요한 곳에 국가 예산이 알뜰히 쓰일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