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출신 대기업 CEO 줄었다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1.23 15:37

    일명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대 명문고로 꼽히는 ‘경기고‧서울고‧경복고’ 출신 비중도 급감했다.


    서울대학교 정문/ 조선일보 DB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현직 CEO(내정자 포함) 642명 중 출신대학을 확인할 수 있는 56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SKY' 출신은 227명으로 40.4%를 차지했다.

    2015년 47.6%(294명)보다 7.2%포인트 낮아졌다. 서울대 출신 CEO는 20.8%로 2015년 대비 4.5%포인트 줄었다. 고려대와 연세대 출신 비중도 10.7%, 8.9%를 기록하면서 각각 2.6%포인트, 0.2%포인트 하락했다. 순위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순으로 변동은 없었다.

    SKY 대학을 제외하면 성균관대(6%), 한양대(5.3%), 서강대(3.4%), 부산대(3%) 등이 대기업 CEO를 많이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非) 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15.5%에서 올해 17.4%로 높아졌다.

    출신 고교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명문고로 꼽히는 경기고, 서울고, 경복고 출신 CEO 출신들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고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8.5%에서 4.4%로, 같은 기간 경복고 출신 CEO 비중은 5.7%에서 3.2%로 각각 반토막이 났다. 서울고는 4.5%에서 1%로 줄어들면서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