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LG유플러스, 구글과 VR콘텐츠 제작 공동 투자

입력 2019.01.11 11:00

하현회 부회장 "5G 시대 확실한 서비스 될 것"

LG유플러스가 구글과 손 잡고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한다.

지난 9일(현지 시각) 하현회 LG유플러스 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글과 VR콘텐츠를 함께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범수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032640)부회장은 지난 9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9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과 공동 투자해 3차원 VR 콘텐츠를 제작하고 관련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현회 부회장은 "글로벌 파트너를 체결하면서 5G 시장을 이끌어 나가는 것이 LG유플러스가 산업의 중심에 서는 것"이라며 "이를 포함해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등 영역에서도 LG유플러스가 글로벌 파트너를 체결하는 것이 지금부터 사업화를 성공시키는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VR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업한다. 각각 절반씩 자금을 투자해 VR 콘텐츠가 활성화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 정도로 콘텐츠를 제작하고 세계 시장에 유통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지난해 투자한 VR 콘텐츠 제작사의 기술을 활용해 콘텐츠를 만들고 구글은 유튜브를 통해 이를 세계 시장에서 독점 제공한다.

LG유플러스 VR 전용 플랫폼을 만들고 공동 제작 콘텐츠를 국내에서 공급할 예정이다. VR헤드셋 등 하드웨어 측면에서도 구글과 함께 협력해 프로모션에 나설 예정이다. 공동제작한 콘텐츠는 구글의 VR 플랫폼 데이드림 외에도 모든 VR 기기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구글과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미 구글 안드로이드 TV 운영체제(OS)를 채택한 셋톱박스를 선보였다. 유튜브 구글 키즈와 같은 IPTV 서비스도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 구글과 같은 글로벌 IT 기업과 협력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하 부회장은 "두 회사가 펀드를 조성해 올 상반기 중 3D VR 파일럿 콘텐츠 제작하고 향후 지속 확대한다"며 "LG 유플러스는 콘텐츠 기획을 책임지고 구글은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플랫폼을 갖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증강현실(AR)과 VR이 고객에게 5G 가치를 확실하게 보여줄 서비스를 해줄 수 있다고 본다"며 "LG 유플러스가 이 부분에서 경쟁할 수 있게끔 해나가는 게 중요 목표이기 때문에 구글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구체적인 투자 규모와 수익 배분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 부회장은 "VR과 AR 관련 생태계 구성을 위한 일정 규모의 충분한 금액으로 투자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케이팝(K-POP) 등과 관련된 한류 콘텐츠 영상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LG유플러스는 지속해서 콘텐츠 확대에 나서며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구글은 케이팝, 드라마, 게임, 1인 미디어, 웹툰 등 한류 콘텐츠를 확보하게 된다.

하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 전에 CES 2019 전시관을 둘러봤다. 이와 관련해 하 부회장은 "인공지능(AI)이 빠른 시일 내 지능 범위를 뛰어넘는 초지능 시점까지 가는 것이 눈앞임을 확인했다"며 "통신 업체 대표로서는 빠른 대응이 중요하다고 보고 AI, 로봇, 드론 등이 5G와 맞물려 빛을 볼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