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게임 업계, IP 활용·멀티 플랫폼서 '황금돼지' 찾는다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1.05 07:00

    지난해 게임업계의 화두는 ‘글로벌' 이었다.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 신규 판호(게임 서비스 허가)가 막히면서 중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 진출을 도모했다. 이 같은 흐름은 올해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올해는 기존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한 멀티 플랫폼 전략도 일반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펄어비스의 ‘검은사막'이 성공했던 것처럼 예전에 잘 나갔던 PC 게임이나 게임기 전용 게임을 모바일로 다시 선보이는 것이다.

    우선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와 같은 국내 게임업계 '빅3'가 주요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 출시를 예고하고 있다. 넥슨은 대표 IP인 ‘바람의나라’와 ‘크레이지 아케이드’, ‘던전앤파이터’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개발하고 있다. 또 PC온라인게임 '테일즈위버'와 ‘마비노기’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테일즈위버M'과 ‘마비노기 모바일’도 개발 중이다.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으로 몇몇 게임은 출시될 예정이다.

    ‘리니지’ IP 기반의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으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재미를 본 엔씨소프트는 리니지를 활용한 또 다른 모바일 신작 ‘리니지2M’을 준비하고 있다. 이 외에도 ‘아이온’, ‘블레이드 & 소울’ 등의 IP를 활용한 '아이온2', '블레이드 & 소울M', '블레이드 & 소울2', '블레이드 & 소울S' 등 모바일 신작도 올해 안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은 지난해 12월 블레이드 & 소울 IP를 기반으로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출시한 이후 올해도 대형 IP를 활용한 게임 출시를 이어갈 예정이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2’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를 올해 1분기 내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은 기존 게임 IP활용 외에도 방탄소년단을 만날 수 있는 ‘BTS월드’도 준비하고 있다.

    PC온라인 게임 ‘검은사막’을 모바일로 옮긴 '검은사막 모바일'로 올해 게임업계를 강타한 펄어비스는 최근 인수한 CCP게임즈의 '이브 온라인' IP를 활용한 PC온라인 게임 '이브 유니버스(프로젝트 노바)'를 포함해 '프로젝트 오메가', 모바일 게임 '이브 워 오브 어센션', '이브 에코스' 등의 신작을 개발 중이다. 위메이드도 대표 IP ‘미르의 전설’을 활용한 '미르4', '미르M' 등의 신작 게임들의 출시를 준비 중이다.

    모바일 게임 외 PC나 콘솔 등 게임사들의 멀티 플랫폼 전략이 가중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조선DB
    게임 업계에서는 모바일 게임 시장이 특정 게임들의 독식이 고착화되고 경쟁이 심화되면서 게임사들은 올해 PC와 콘솔 등 다른 플랫폼으로 눈을 돌려 멀티 플랫폼 전략이 대세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올해는 다양한 플랫폼의 신작이 예정돼있다. 넷마블은 간판 IP 중 하나인 '세븐나이츠'를 닌텐도의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 용으로 개발중이다. 또 PC온라인 게임 개발사에 지분을 투자하는 등 모바일 게임만을 만들던 것에서 벗어나 플랫폼 확장에 나서고 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을 활용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일으켰던 돌풍을 콘솔 시장까지 끌고 가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펄어비스는 엑스박스원 전용 '검은사막'을 개발 중이다.

    이미 2014년 PC와 모바일 간 경계를 허물겠다고 선언한 엔씨소프트는 올해 공개될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 & 소울2 등 차기작에서의 PC온라인 게임과의 연동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게임사들의 멀티 플랫폼 전략과 관련해 기존 모바일 중심 전략이 수익으로 직결되지 않으면서 신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바일에 집중됐던 게임이 콘솔, 스팀 등으로 버전이 확대되는 등 2019년은 게임 플랫폼 다변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 둔화 가능성도 있지만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게임사들의 여력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