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이주열 이구동성 "경제 녹록지 않다"

입력 2018.12.19 13:18

홍남기 부총리 "재정·통화 정책 공조 매우 중요한 시점"

한국 경제를 이끄는 두 수장이 입을 모아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첫 만남을 갖고 대외 불확실성 확대와 국내 경기 부진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홍 부총리는 "재정정책과 통화 금융정책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해 정책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정책 공조를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9일 오전 서울 한국은행 본관을 방문해 이 총재와 오찬회동을 갖고 "우리 경제가 소비라든지 지표는 견조한 흐름 있지만 투자 고용 분배 같은 지표는 부진하다"며 "더군다나 대외적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이 상존해 있기 때문에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가 한은을 방문한 것은 취임 후 8일 만이다. 이날 오찬에는 이호승 기재부 1차관과 윤면식 한은 부총재도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이 총재의 손을 맞잡고 "취임하고 들러야 했는데 경제정책방향을 준비하느라 늦었다"며 인사를 전했다. 그는 "경제 활력 제고, 경제 체질 개선, 경제 포용성 강화와 미래 대비라고 하는 네 가지 축을 경제 정책 내용에 담고자 했고 일차적으로 경제 활력 높이는데 일차적으로 경제 정책 역량을 집중하려고 했다"며 "470조원을 확보해 정부로서는 적극적으로 재정 확장 정책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9일 첫 만남을 갖고 대외 불확실성 확대와 국내 경기 부진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조선일보 DB
이 총재는 "취임 후에 여러 일정으로 정말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실 텐데 한은을 직접 찾아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 총재는 올해 우리경제에 대해 "보호무역주의 확산, 금리 인상 등 대외여건상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우리 경제 안정기조 크게 흔들리지 않았고 국내 금융시장도 비교적 안정적인 움직임을 나타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내년도 경제여건에 대해서는 이 총재 역시 경계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내년에도 거시경제흐름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보이진 않지만 안심하기에는 엄중한 리스크 요인들이 상존하고 있다"며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도 높아지면서 글로벌 경제 둔화세가 빨라지지 않겠는가 하는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이같은 경기 둔화에 우리나라가 큰 영향을 받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여건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 부총리가 막중한 책임 있을 텐데 그간 쌓아온 훌륭한 경륜과 지혜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경제를 잘 이끌어나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