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에서 삼성까지 20분...GTX-A노선 민투심 통과

조선비즈
  • 김유정 기자
    입력 2018.12.12 21:00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과 신안산선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민투심)를 통과했다. 사업실시계획 승인 등의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이르면 연내 착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GTX-A노선(파주 운정~화성 동탄 83.1km)과 신안산선(안산·시흥~여의도 44.6km)에 대한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협약안이 기재부 민투심을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GTX-A노선은 앞서 실시 설계를 마치고 영향 평가와 관계 기관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어 사업실시계획 승인을 거치면 착공하게 된다.

    이 노선은 파주∼일산∼삼성∼동탄을 거치는 노선으로, 정거장 10곳이 건설된다. 삼성∼동탄(39.4㎞)은 수도권고속철도와 연계해 재정 사업으로 건설된다. 총 사업비는 2조9017억원이다.

    국토부는 A노선의 경우 민간이 직접 운영하고 투자금을 회수하는 BTO 방식을 적용키로 했다. 총 사업비 3조3465억원의 신안산선은 실시설계와 후속 절차를 거쳐 내년 중 착공할 계획이다. 신안산선 노선에는 정거장 16곳이 설치되며, 위험분담형 민간투자사업(BTO-rs)으로 추진된다.

    두 노선 모두 기존 광역·도시철도와 달리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에 건설돼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에 대한 영향 없이 직선으로 고속 운행할 수 있다. 초고속 도시철도인 GTX-A노선은 설계속도가 시속 200㎞에 달한다.

    일산∼삼성 구간은 지하철로는 80분 걸리지만 GTX를 이용하면 20분으로 시간이 크게 단축된다. 동탄∼삼성은 광역급행버스(M-버스)로는 60분 걸리는데 GTX는 22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신안산선도 안산·시흥 지역과 여의도 구간을 가장 단거리로 운행함으로써 운행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하철로 53분 걸리는 시흥시청∼여의도 구간은 22분 만에 주파하고, 한양대∼여의도는 지하철로 100분 소요되지만 신안산선은 25분 정도에 그친다.

    정부는 신안산선의 경우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GTX-A노선은 신한은행 컨소시엄을 각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협상을 추진해 왔다. 두 사업은 10월 25일 분야별 실무협상을 끝내고 실시협약안을 도출했으며, 실시협약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검토를 거쳐 이날 민투심 의결을 완료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