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사무장 약국' 운영한 적 없다”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18.12.09 12:52

    한진그룹이 조양호 회장의 면허대여 약국, 이른바 ‘사무장 약국’ 운영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조선일보DB
    한진그룹은 9일 해명자료를 내고 "조양호 회장은 약사 면허를 대여해 약국을 운영한 적이 없다"며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진행한 환수 및 가압류 조치에 대해서도 법원에 ‘행정처분 취소 소송 및 집행정지’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그룹 측은 "정석기업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약사에게 약국을 임대해줬고 해당 약사는 독자적으로 약국을 운영했다"며 "조 회장이 약국 운영을 통해 부당한 이득을 얻었다는 주장도 성립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010년 10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 인근에서 약사 면허를 대여해 약국을 운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국민건강보험공단도 조 회장이 면허대여 약국을 운영해 1000억원대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며 조 회장 소유의 서울 종로구 구기동 단독주택 등을 가압류하기도 했다.

    한진그룹은 "향후 재판 과정에서 조 회장의 면허대여 약국 의혹에 대해 충실히 소명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