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대비하는 삼성전자, 임원 승진 작년보다 30% 줄여

조선일보
  • 박순찬 기자
    입력 2018.12.07 03:10

    [오늘의 세상] 김기남 부회장, 노태문 사장 승진
    승진 158명 중 절반이 반도체 부문… 전체 임원수는 최대 10% 줄일 듯

    김기남, 노태문
    김기남, 노태문
    삼성전자는 6일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사장을 비롯한 사장단 인사와 임원 158명을 승진시키는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해(221명)에 비해 30% 가까이 줄어든 규모다. 삼성은 또 주력 사업인 반도체 분야의 하강 국면, 스마트폰 사업 부진을 비롯한 미래의 경영 불확실성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전체 임원 수를 최대 10%가량 감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본사 전체 임원(1042명)은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1000명 이하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에도 스마트폰 사업 부진으로 임원 숫자를 1212명에서 10%가량 줄였다.

    이번 사장단 승진은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두 명에 그쳤다. 부회장으로 승진한 김기남 반도체 사업 총괄 대표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인텔을 꺾고 세계 1위 반도체 기업에 오르고,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노태문 신임 사장은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에 이어 개발실장을 맡아 삼성전자 갤럭시폰의 개발을 총괄해왔다. 1968년생으로 만 50세에 삼성전자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연세대 전자공학과, 포항공대 공학박사 출신으로 1997년 입사한 지 10년 만에 상무보로 파격 승진했고 이후에도 갤럭시S·노트 시리즈의 성공을 이끌며 전무, 부사장 모두 발탁 승진했다.

    올해 임원 승진자 절반 이상(80명)은 사상 최대 성과를 낸 반도체 등 부품 사업에 나왔다. 이 중 12명은 직위 근속 연한과 상관없이 조기 승진했다. 1978년생인 만 40세 상무도 탄생했다. 우수한 실적을 거둔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발탁 인사를 단행한 것이다. 또 연구·개발(R&D) 분야 최고 전문가인 임원급 펠로우와 마스터도 15명을 선임했다.

    하지만 실적 부진에 빠진 스마트폰, TV·가전 분야에서는 경영 지원 조직을 중심으로 임원을 대거 감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사업 부문의 경우 중국 시장 점유율이 0%대로 하락하고 수익성도 급격히 악화되고 있어 대대적인 조직 정비가 필요했다는 분석이다. 삼성 측은 조만간 조직 개편과 보직 인사를 통해 쇄신을 단행할 계획이다. 삼성 사정에 정통한 재계 관계자는 "현재를 심각한 위기 상황으로 보고 경영 지원 부문 임원을 줄여 최대한 몸을 가볍게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삼성디스플레이는 부사장 2명을 비롯한 22명의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고, 삼성SDI와 삼성전기 등 전자 계열사에서도 각각 15명이 승진했다. 삼성SDS도 18명 규모의 임원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키워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