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 장애 현장 조사 나선 정부, 대관 담당 총괄 영입한 AWS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8.12.06 16:21 | 수정 2018.12.06 19:01

    김영훈 AWS코리아 대관 담당 총괄. 사진은 지난 2017년 조선비즈 스마트클라우드쇼에 좌장으로 참석했을 당시 모습. /조선비즈 DB
    정부가 지난달 22일 발생한 아마존웹서비스(AWS) 서울 리전(다수의 데이터센터가 있는 설비) DNS 서버 장애와 관련해 조사에 나섰다. AWS는 이에 대응하기 위한 대관담당 인력을 영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AWS코리아 사무실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를 중앙전파관리소에 위임해 ‘클라우드컴퓨팅법’에 따라 서버 장애 발생 당시 이용자들에게 사고 사실을 즉시 통보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본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클라우드컴퓨팅법에 관련된 내용 만을 살펴보는 것"이라면서 "사고 발생 당시 즉시 사용자(고객사)들에게 문제를 알렸다고 하는 AWS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라고 말했다.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는 연속해서 10분 이상, 24시간 이내에 2회 이상 서비스가 중단된 시간이 15분 이상이면 사용자에게 사실을 알려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1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지난달 22일 AWS 서울 리전에서 문자로 된 도메인 주소를 숫자로 된 IP 주소로 변경해주는 DNS 서버에 장애가 생겨 84분간 쿠팡, 업비트 등 다수 사이트가 마비됐다. AWS는 문제 해결 후 약 5시간 후 언론을 통해 공지 했다. 하지만 사용자 측에는 즉시 통보를 했다는 주장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장 조사에서는 클라우드컴퓨팅법과 관련한 위반 여부 조사만 실시한다"며 "AWS가 정보통신망법 등 관련법에 위배되는 행위를 했는지는 차후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AWS는 국내 대관업무(공공 정책) 담당 총괄로 김영훈 전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을 영입했다. 김영훈 총괄은 이달 중순부터 AWS코리아로 출근할 예정이다.

    서울 리전 DNS 서버 사고로 사태가 커지고 정부까지 조사에 나선 상황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김영훈 총괄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김 총괄은 2016년 7월부터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 상근 부회장으로 근무했으며 지난달 퇴사했다. 김영훈 총괄은 퀄컴코리아 대외협력 부사장,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전략담당 임원을 맡았고 이용경, 홍창선 등 국회의원 보좌관을 역임한 바 있어 대관 관련 경력을 갖췄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