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부산항만·남동발전·LH공사와 공동기술개발 기금 100억원 조성

조선비즈
  • 박지환 기자
    입력 2018.12.06 16:07

    정부가 중소기업 기술개발 확대를 위해 민·관 공동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부산항만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토지주택공사·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총 100억원 규모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출연금은 부산항만공사가 15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는 30억원, 한국남동발전은 5억원이다. 중기부는 3개 공기업에 1대1 매칭으로 50억원을 출연한다.

    중기부는 지난 2008년부터 69개 투자기업과 총 644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874개 중소기업에 4228억원을 지원했다. 이번 협약으로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에 참여한 기업은 70개사, 누적 총액은 6540억원으로 확대됐다.

    부산항만공사는 고효율·친환경 스마트형 항만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에 기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남동발전은 원가절감을 위해 발전설비를 국산화하는데 기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 2009년 처음 기금을 조성한 이후 이번 협약까지 4차례에 걸쳐 총 152억원을 조성해 29개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기술개발에 성공한 16개사는 개발한 기술을 활용해 약 3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65명의 일자리도 만드는 성과를 달성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요한 도시건설공법, 신기술제품을 개발하는데 투자할 예정이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기부는 기술개발와 벤처투자, 창업 분야 등에서 민간 중심의 개방형 혁신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기금 조성은 민간의 기술협력 투자분야가 제조업 중심에서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