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베스트 앱·게임에 '오늘의 집'·'검은사막 모바일'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8.12.06 11:12

    국내 구글플레이에서 올 한해 가장 빛난 애플리케이션(앱)과 게임으로 버킷플레이스의 ‘오늘의집’과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각각 선정됐다.

    구글플레이는 5일 서울 성수동 S팩토리(S-Factory)에서 ‘2018 올해를 빛낸 앱·게임’ 시상식을 개최하고 ‘2018 올해의 베스트 앱’과 ‘2018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비롯해 5개 부문별 최우수상을 발표했다.

    구글플레이는 매해 혁신성, 대중성, 인디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앱과 게임을 ‘올해를 빛낸 앱·게임’으로 선정해 발표해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오프라인 시상식에서 ‘2018 올해의 베스트 앱·게임’과 부문별 최우수상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의 베스트 앱으로 뽑힌 오늘의집은 다양한 인테리어 콘텐츠를 둘러보고 사진 속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SNS) 기반 인테리어 플랫폼이다. 구글플레이 기준 15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부동산·홈 인테리어 카테고리 1위(11월 말 기준)를 기록했다.

    오늘의집 개발사 버킷플레이스의 이승재 최고경영자(CEO)는 "2014년에 시작해 누구나 예쁜 집에 살 수 있게 하자는 목표를 가지고 앱을 수십번, 수백번 업데이트 해왔다"면서 "세상의 모든 공간이 각자의 색을 가질 수 있도록 더욱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8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거머쥔 검은사막 모바일은 구글플레이 올해의 베스트 게임에도 선정됐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PC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만든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올해 2월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게임 상위권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며 올해의 베스트 게임으로서 게임 유저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검은사막 모바일 개발사 펄어비스의 함영철 전략기획실장은 "펄어비스의 첫 모바일 게임인 검은사막 모바일로 이렇게 뜻 깊은 결과를 얻게 돼 게임을 즐겨주신 유저분들께 감사하다"며 "검은사막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 올해를 빛낸 앱’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TikTok 틱톡(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슈퍼팬(올해를 빛낸 자기계발 앱) △마켓컬리(올해를 빛낸 일상생활 앱) △트리플(올해를 빛낸 숨은 보석 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8 올해를 빛낸 게임’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배틀그라운드(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좀비 스위퍼 - 지뢰찾기 액션 퍼즐(올해를빛낸 혁신적인 게임) △코스믹워즈(올해를 빛낸 인디 게임) △위 베어 베어스 더 퍼즐(올해를 빛낸 캐주얼 게임)이 긍정적인 평가를받으며 각 부문의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구글플레이 홈페이지에서 약 2주간 진행된 유저 투표를 통해 선정된 ‘올해를 빛낸 인기 앱·게임’ 부문은 ‘TikTok 틱톡(앱 부문)’과 ‘배틀그라운드(게임 부문)’가 수상했다. 틱톡은 전 세계 1억명이 쓰는 글로벌 숏 비디오 플랫폼으로 15초 이하의 영상을 자유롭게 촬영하고 다양한 효과를 넣어 다른 이용자와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틀그라운드는 배틀그라운드 PC버전의 사실적인 전투 경험과 게임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옮겨온 배틀로얄 장르 게임으로 PC버전의 인기에 버금가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구글플레이는 올해를 빛낸 게임 소개 페이지의 배너를 통해 게임 부문 카테고리 별 최우수상과 ‘2018 올해의 베스트 게임’에 사용할 수 있는 2천원 쿠폰을 제공한다.

    구글 제공
    구글 제공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