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최종 타결 앞두고 적신호, 임단협 5년 유예 조항 발목

조선비즈
  • 김참 기자
    입력 2018.12.05 11:17 | 수정 2018.12.05 14:20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사업(이하 광주형 일자리 사업)투자 협상 최종 타결을 앞두고 노동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주시청에서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잠정 합의안에 대한 공식 추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그러나 '임금 및 단체협약 5년 유예'가 협상 과정에서 제외됐다가 뒤늦게 다시 포함되면서 노동계가 노사민정협의회 불참을 검토하고 있다.

    광주시 협상단은 현대차 본사와의 잠정 합의안을 토대로 전날 밤 노동계의 동의를 구했으나, 임단협 5년 유예 조항이 포함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노동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광주형일자리 투자유치추진단./광주시 제공
    임단협 유예조항은 이번 협상의 최대 걸림돌이었다. 협약안에는 광주 완성차 공장이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임단협을 유예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계는 현대차가 연간 7만대를 생산하기로 한 만큼 5년 간 임단협을 유예하자는 우회적 표현으로 해석하고 있다.

    지역 노동계는 협약안이 수정되지 않을 경우 노사민정협의회를 참석하지 않는 방안도 적극 고려중이다. 노사민정 추인 절차가 무산될 경우 현대차 투자협상은 투자자 간 본협상만 잠정 합의된 채 노사민정 결의가 포함된 부수협약이 갖춰지지 않게 된다. 결국 광주형 일자리 최종 타결 하루 전날 무산되는 셈이다.

    한편 현대차 노조도 이날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과 수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6일이나 7일 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