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차입 공매도 골드만삭스에 과태료 75억

조선일보
  • 최종석 기자
    입력 2018.11.29 03:09

    글로벌 투자 회사 골드만삭스가 불법인 '무차입 공매도'를 하다가 적발돼 75억원에 이르는 과태료를 물게 됐다. 75억원은 공매도 사건으로는 국내에서 사상 최대 과태료다.

    국내에서 증거금을 내고 주식을 빌려서 파는 차입 공매도는 허용되지만 빌린 주식도 없이 일단 매도부터 하는 무차입 공매도는 불법으로 금지돼 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8일 무차입 공매도를 금지하는 자본시장법을 어긴 골드만삭스에 과태료 75억480만원을 물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증선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지난 5월 30~31일 상장 주식 401억원어치(156종목)를 차입하지 않고 매도 주문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골드만삭스의 차입 담당자가 주식 대차 시스템에 차입 주식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실수해 무차입 공매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증선위는 설명했다.

    증선위는 "다만, 골드만삭스의 무차입 공매도가 시세 조종이나 미공개 정보 이용 등 불공정 거래와 관련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